• 최종편집 2022-08-13(토)
실시간뉴스

투데이 HOT 이슈

장군의 마음 제3화/장군의 눈물
장군의 마음 3화 ‘장군의 눈물’ 선조는 즉위 16년(1593년)에 새로이 ‘삼도수군통제사’ 직제를 만들었다. 임진왜란 발발 이듬해로 전라좌수사 ‘이순신’으로 하여금 겸임케 하였다. 통제사의 본영을 ‘삼도수군통제영’ 줄여서 ‘통제영’ 또는 ‘통영’이라고 불렀다. 한산대첩의 위대한 승리는 ‘통영’이라는 이름에서 영원히 빛나고 있다. 이 승리를 기념하기 위한 ‘제61회 통영한산대첩축제’가 8월 6일부터 9일간 통영시 일원에서 개최되었다. 통영시는 올해 한산대첩축제의 주제를 '장군의 눈물'로 정했다. 한산대첩 시 ‘이순신’ 휘하 조선 수군은 55척 중 단 한 척의 전함도 잃지 않았다. 일본 수군 장수 ‘와끼자카’의 전선 73척 중 침몰 47척, 나포 12척으로 14척만이 도주하였다. 추후 상당수는 파손되었을 것이며 일본 수군의 병력도 5천 명(혹은 8천 명)이 전사하였다. 한산도로 도망친 ‘와키자카’와 휘하의 병력 200여 명은 무인도에서 13일간 해초를 먹으며 떠돌다 겨우 탈출하였다. 이때 ‘마나베 사마노조’는 자신의 전함이 소각되자 섬에서 할복하였다. ’와끼자까’가 무능한 장수로 보일 수도 있지만 그는 생의 고비 고비를 목숨을 건 선택으로 헤쳐 나가 천수를 누린 무장이었다. ‘오다 노부나가’의 부하의 부하로 출발하여 제 발로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찾아가 가신이 된다. 31세에 이미 3만석의 다이묘가 되고 38세에 임진왜란에 참전한다. 수원 광교산에서 단 1천6백 명의 기마병으로 전라감사 이 광이 이끄는 5만 명의 ‘조선근왕군’을 과감하게 기습, 패주시켜 ‘용인 전투’의 주인공이 된다. 한 달 뒤, 한산도에서 이순신 장군의 조선 수군에게 세계 해전사에 남는 대패를 당한다. 그러나 그는 다시 2차 진주성 전투, 칠천량 해전, 남원성 전투에 참전하여 모두 대승을 거둔다. 1597년, 명량 해전에서 다시 만난 이순신 장군에게 또다시 대패한다. 그 후로도 제1차 울산성 전투 등 쉬지 않고 일선에 서다가 임진왜란이 끝난 뒤 귀국한다. 일본의 역사를 가른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주군인 ‘히데요시’를 교묘하게 배신하고 ‘도쿠가와’의 동군으로 편입하여 결국 승리의 편에 선다. 이후 아들과 가신들을 이끌고 ‘사와 산성공략‘ 에도 참전하여 승리한다. 말년엔 불가에 귀의하고 교토에서 향년 73세로 생을 마감한다. 무장이면서도 전황을 꼼꼼히 기록하고 고비마다 생존선택으로 일관한 나름 명민한 장수였다. 일본 명장의 반열에 든 그가 조선 땅에서 당한 단 두 번의 패배는 한산대첩과 명량 해전으로 오직 이순신 장군에게만 역사적인 대패를 당하였다. 조선에 상륙한 일본군은 세 가지 현상에 놀라고 결국 그로 말미암아 패퇴하였다. 첫째 선조의 파천. 왕이 궁성을 버리고 국경 끝으로 도망 칠 줄은 일본군은 상상할 수 없었다. 일본은 패한 영주는 포로가 되거나 자결하는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둘째 이순신 장군의 존재. 32세라는 비교적 늦은 나이에 급제하고도 하위직으로 변방을 떠돌던 장군은 왜군의 치밀한 정탐망에도 포착되지 않았다. 조선군 포로들도 ‘신립’과 ‘이일’ 장군은 알았지만 ‘이순신’의 존재는 알지 못하였다. 셋째 조선 의병의 활약. 일본 백성은 일종의 농노로써 영주의 재산으로 치부되었다. 영주가 바뀌어도 재산으로 승계되므로 주인의 교체에 별 관심이 없었다. 그러나 조선의 민초들은 가렴주구와 학정에 시달려도 나라와 향리를 지키는 것은 자기들의 당연한 의리요 본분이라고 믿는다. 당연히 농기구를 들고서라도 떨쳐 일어났다. 지금도 위기에 온 국민이 떨쳐 일어나는 전통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358년이 지나 통영 땅위에 다시 한 번 역사적인 승전보가 올려 퍼진다. 6.25 동란이 일어나자 통영은 남과 북에게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가 되었으나 통영 일대는 북한군 7사단에 점령되어 버렸다. 이에 ‘김성은 중령’이 이끄는 국군해병대가 통영시 장평리 앞바다로 상륙하여 악전고투 끝에 승리하여 절체절명의 마산과 부산을 구해낸다. 패퇴한 북한군은 아군에게 3시간 동안 무려 580여 발의 포탄을 쏟아 부었다. 그 후로 온갖 공격에도 국군해병대는 굴하지 않았고 통영은 안전하게 수복되었다. 미국의 여성종군기자 ‘마가렛 히킨스’가 원문고개를 점령한 ‘김정은 부대’를 취재하고 "귀신이라도 잡겠다."(The might capture even the Devil)는 감동을 세계로 타전하였다. ‘귀신 잡는 해병대’는 이렇게 통영에서 탄생되었다. 통영에서 서북쪽으로 한 시간 정도 차를 몰면 진주시가 나타난다. 임진년 6월 이후 의병들과 이순신에 의해 일본군의 흉흉한 기세가 한풀 꺾인다. 해전은 포기한 채 육군을 대규모 동원하여 전라도 진입 요처인 진주성을 점령하려고 시도하였다. 7월 하순 일본군은 서진하여 진해, 고성을 점령하고 대군을 몰아 10월 초에 진주성을 공격한다. 그러나 ‘김시민’ 장군의 탁월한 지휘와 ‘홍의 장군 곽재우’의 분전으로 대패한다.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이순신 장군’에 의한 바다에서의 패배보다 ‘진주목사 김시민’에 의한 육지의 패배에 더욱 광분하였다. 다음 해, ‘모쿠사(목사)’의 목을 반드시 가지고 오고 진주성은 초토화 시키라는 엄명을 내린다. 이에 조선각지에 주둔하고 있는 일본군 중 최소한의 병력을 남겨두고 몽땅 끌어 모은 9만 3천 명의 대군을 몰아 재차 공격해 온다. 제 2차 진주성 전투가 벌어진다. 제1차 전투에서 이미 김시민 장군을 잃은 조선군은 끝까지 저항하지만 악착같은 일본군과 큰 비로 인해 진주성은 결국 함락된다. 이때 6천 명의 조선군과 2만4천 명의 진주성의 백성들은 그 자리에서 전멸된다. ‘논개’는 왜장 ‘게야무라 로구스케’를 끌어안고 남강의 한 송이 붉은 꽃이 되었다. 서기 597년, 고구려를 업신여긴 수나라 국서를 받고 '이 같이 오만 무례한 글에는 붓으로 화답 할 것이 아니라 칼로 답하자'고 했던 고구려 장군이 있었다. 바로 '강 이식' 으로 장군은 임유관 전투에서 5만 군사로 30만 수나라 대군을 격파한 명장이다. 사서에는 정식으로 기록되지 않았으나 진주 '강 씨'의 족보를 통해 ‘임유관의 승리’가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다. 진주는 일제 강점기에는 배운 자는 물론 학생, 기생, 백정, 심지어는 거지들도 하나 되어 독립운동을 한 도시이다. 진주의 ‘촉성루’는 평양의 ‘부벽루’, 밀양의 ‘영남루’와 더불어 우리나라 최고의 3대 누각에 속한다. 진주 또한 예향이요 맛 고을로 이름 높다. 임진왜란 중의 군사들 전투식량이었다는 ‘육회비빔밥’은 ‘꽃 밥’이라는 별칭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담백하고 깊은 맛의 ‘진주냉면’ 또한 일품이다. 통영과 진주는 한산대첩과 진주대첩으로 지척에서 각각 나라를 구해냈다. 널리 추앙받아 마땅한 성스러운 땅이 아닐 수 없다. (끝) 원암 장영주

포토슬라이드 뉴스
1 / 1

주요뉴스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생활 더보기

특별대담 더보기

산성 할아버지 더보기

주요뉴스

경제

문화/생활

특별대담

산성 할아버지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