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참고자료(삼진어묵, 부기 엑스포홍보)-썸네일용.png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삼진식품(주)(대표 박용준)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열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함께 힘을 모은다.


   부산시와 삼진식품(주)은 오는 1월 22일부터 4월 30일까지 약 3개월간 삼진식품(주)의 대표 어묵 브랜드 ’삼진어묵‘을 활용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삼진식품(주)은 부산 향토기업으로 1953년부터 3대에 걸쳐 부산의 대표 먹거리인 ‘부산어묵’을 판매하고 있다. 삼진식품(주)의 대표 어묵 브랜드 ‘삼진어묵’은 온라인 판매 플랫폼 ‘아마존’에서 미국 내 인기 한국식품 톱10을 달성한 바 있으며, 2020년에는 제23차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조사에서 수산가공식품 부문 1위로도 선정되기도 하는 등 국내외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홍보는 국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삼진어묵’을 활용한 시민밀착홍보의 일환으로, 먹거리 공간에서 자연스럽게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열기를 끌어올리고 일상생활 속 유치 공감대를 조성하기 위해 삼진식품(주)과의 협업으로 마련됐다.


   이를 위해, 삼진어묵 판매 매장에서 사용하는 포장박스인 ‘핫델리공용박스’에 ‘저스트절크 부기’ 캐릭터를 그려 넣은 홍보박스 3만5천 개를 제작해 제품 포장 판매 시 사용한다.


   ‘저스트절크 부기’는 인기 댄스그룹 ‘저스트절크’의 의상을 입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시 공식 소통캐릭터다. 홍보박스에 그려진 ‘저스트절크 부기’는 한 손에 어묵을 들고 다른 손에는 확성기를 들고 있으며, “삼진어묵과 함께 2030세계박람회 부산유치를 지지해 주세요”라고 외치고 있다.


   제작된 홍보박스는 부산역광장점, 영도본점, 부산역라마다점 등 총 3곳의 삼진어묵 매장에서 사용되며, 매장 계산대 옆에 피라미드 형태로도 쌓아 올려 자연스럽게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홍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누리소통망(SNS) 이벤트도 개최한다. 누구나 ‘저스트절크 부기’가 그려진 홍보박스를 찍어 필수 해시태그(#2030부산세계박람회 x 부산에 유치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x 삼진어묵)와 함께 개인 누리소통망에 올리면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박용준 삼진식품(주) 대표는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자원을 가지고 미래를 선도할 국가사업에 이바지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라면서,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홍보에 최선을 다해서 홍보하겠다”라고 전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 향토기업인 삼진식품(주)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열기를 끌어올리기 위한 이번 홍보에 동참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우리시는 유치 결정까지 남은 기간 대한민국 구석구석까지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알리고 유치 공감대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특히, “오는 4월 국제박람회기구 현지실사를 앞둔 만큼, 부산을 찾는 모든 사람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열기를 직접 듣고 볼 뿐 아니라 ‘맛보면서도’ 느낄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 여러분들의 열렬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진식품(주)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대표 서포터즈 기업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21년에는 삼진어묵 포스터에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문구를 삽입하고, 공식 누리소통망 계정에서 유치 지지 이벤트를 개최하기도 했다.

전체댓글 0

  • 253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진어묵 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열기 지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