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더불어돈봉투당 내년 총선 공천 자격을 아십니까?


더불어돈봉투당에서 공천받아 국캐의원을 하실 분을 뽑는다고 하는데, 그 자격 요건이? ⓵잘 만져야 되고 ⓶돈을 많이 좋아해야 되며(부모까지 버릴 정도로) ⓷뻔뻔해야 되고 ⓸북조선을 좋아해서 지령에 따라야 하며 ⓹뒷통수를 잘 쳐야 되며 ⓺욕은 옵션(그 누구보다 잘 하면 당 대표도 할 수 있습니다.) - 아직까지 이재명 꺾는 사람 본 적 없습니다. ⓻그 외에 더럽고, 추잡하고, 거짓말 잘하면 되는데, 바른 말 잘 하는 사람은 사절입니다. 추가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랑 윤석열 대통령 험담을 잘 하는 분들은 지금 바로 돈 봉투 준비해서 더불어돈봉투당 당사로 연락하시길 바랍니다.


더불당의 돈 봉투 살포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습니다. 살포된 돈의 출처와 돈을 받은 의원들이 누군인지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이번 돈 봉투 살포로 사실상 민주당은 공중 분해 중에 있습니다.


문재앙 집권 5년동안 경쟁적으로 그들만의 돈 잔치를 해오다가 이번에 들통난 사건입니다. 앞으로 또 어디서 어떻게 터져 나올지 예측하기도 힘듭니다.


이재명은 자기가 하는 짓이 모두 범죄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녹음도, 사진도, 사람도 안 만나고, 전화도 남의 전화로 하면서 후에 수사 당할 상황을 대비해서 모든 증거를 남기지 않으려고 많은 애를 썼습니다. 이재명은 죄라는 것을 알기에 악착같이, 철저히 증거를 안 남기려 했습니다.


그와 반대로 이정근은 죄의식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3만 개의 녹음 파일을 남겼습니다.


그때는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먼저 먹는 넘이 임자였으며, 못 먹는 넘이 병신이었습니다. 걸려도 당시 검찰이 다 빼줬습니다. 수사하는 검찰은 다 쫓겨 나고 유배당했습니다.


문재앙은 간첩의 두목 짓을 해온 넘입니다. 마약을 퍼뜨리고,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군인을 놀게 하고, 간첩 잡는 부서를 없애고, 간첩 수괴를 존경하고, 북조선의 명령대로 했습니다.


또한 밑에 넘들이 얼마든지 해쳐 먹든지 돈 먹는 일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보호해 주었으며, 나라 망하는 일만 골라서 한 작자가 문재앙입니다. 


이런 역적으로 인해 이정근 같은 자들이 판을 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인간 쓰레기 문재앙이 이 모든 것의 주범이며, 원흉인 것입니다.


더불당의 돈봉투 의혹과 관련해 여당의 파상공세와 여론까지 등을 돌리자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송영길 전 대표의 자진 탈당을 요구하면 ‘이재명 때는 안 그러더니?’라는 형편성 논란이 일 것이고, 그렇다고 뭉개자니 ‘이재명에 이어 또 방탄이냐?’는 딜레마에 빠져 있습니다.


사태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한 이재명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아직 사안의 전모가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의 상황을 볼 때 당의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말씀 드리면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당 대표로서 깊이 사과 드린다”고 했습니다.


이번 돈봉투 사태와 관련해 첫 공식 입장이자 사과였습니다. 그러면서 “당은 정확한 사실 규명과 빠른 사태 수습을 위해 노력하겠다. 이를 위해 송영길 전 대표의 조기 귀국을 요청했다” 하면서도 “이번 사안은 당이 사실 규명하기엔 한계가 뚜렷하다. 그래서 수사기관에 정치적 고려가 배제된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고 했습니다.


검찰 독재니, 정적 제거니 하는 것은 이재명 대표를 수사하는 검찰이고, 다른 수사를 하는 검찰은 믿는다는 것인지 도무지 앞뒤가 맞지 않는 갈지자 행보를 하고 있습니다.


돈에 양심을 팔고 있는 것이 지금의 더불당 모습입니다. 21세기에 고무신으로 매표하던 옛적 구태가 당내 경선에서 벌어진 것입니다. 그런 집단의 무리들이 실제 선거에서는 어떠했을까요?


2008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고승덕 전 의원에게 300만원의 돈 봉투를 건네고, 정당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게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조정만 전 국회의장 정책수석비서관에게는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그렇다면 이제 더불어돈봉투당의 앞날은 어찌 될까요? 줄줄이 징역형 받게 될 나리들 천지겠는데?


더불어돈봉투당아! 더불어 부패당아! 그래서 공수처도 만들고, 검수완박에 사활을 걸었던 것이냐?


전체댓글 0

  • 148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더불어돈봉투당 내년 총선 공천 자격을 아십니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