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image01.png

 

부산시는 7월 3일 오후 ‘부산시 끼인세대 지원 시책 발굴 간담회’를 개최해 20명의 끼인세대 시민들과 의견을 나눴다. 이번 간담회는 작년 부산시의회 김태효 의원(국민의힘)이 발의하여 제정된 「부산시 끼인세대 지원 조례」에 따라 ‘부산시 끼인세대 지원 종합계획’에 반영될 시책들을 수혜당사자들로부터 직접 듣고자 마련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다양한 배경과 생활 여건을 바탕으로 한 의견들을 쏟아냈다. 30대 후반의 A씨는 “현재 시행되고 있는 이직 지원 프로그램이 퇴사 이후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재직 중에 이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워킹맘 B씨는 “끼인세대는 가족과 함께할 시간이 부족하다”며, “퇴근 후 저녁시간이나 주말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또한 40대의 C씨는 “청년 시절에는 지원이 없었고 지금은 끼인세대가 정책적으로 소외되고 있다”며, “연령대별로 구분된 지원 시책을 나이와 상관없이 통합해 시행하는 것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창업을 한 D씨는 “실제 창업과 운영에 관한 구체적이고 전문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다자녀 전용 주차장, 남성의 육아휴직 보장, 끼인세대 전용카드 발급, 끼인세대 동백전 혜택 확대, 60세 정년보장 기업에 대한 지원 등의 구체적인 아이디어와 요구도 제시됐다. 이색적이고 참신한 주장들도 나와 눈길을 끌었다. 한 시민은 “끼인세대의 날을 제정해 박람회를 열고, 자녀교육, 금융 컨설팅, 노후준비 등과 같은 정보를 제공하면 호응이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부산시의 정보 접근성 문제도 지적했다. “부산시 홈페이지의 검색 기능이 어려워 혜택을 찾기 어렵다”며, 전면적인 개편을 요구했다. 또한, 부산의 청년정책에 대한 실효성 평가의 필요성도 강조됐다.


김태효 의원은 “끼인세대의 실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뜻깊은 자리였다”며, “오늘 나온 의견들을 종합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부산시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김태효 의원이 작년 발의하여 제정된 「부산광역시 끼인세대 지원 조례」는 부산시가 4년마다 끼인세대 지원을 위해 종합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부산연구원을 통해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10월 나오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부산시 끼인세대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 640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끼인세대' 지원 간담회 열어 다양한 의견 수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