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image01.png

 

[뉴스워크]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7월 13일부터 21일까지 9일간 벡스코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제45회 국제우주연구위원회(COSPAR, Committee on SPAce Research) 학술총회'가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총회는 1958년 영국 런던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2년마다 대륙별로 순회하며 열리고 있으며,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년에는 아시아권 경쟁국인 중국(상하이)를 제치고 총회를 유치했다.


총회에서는 60여 개국 3천여 명의 우주개발 연구자와 업계 주요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우주연구(Team Spirit in Space Research)'를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행사로는 개회식, 우주기관 연석회의, 초청 및 대중강연, 전시회, 학술발표 등이 포함된다.


개회식은 7월 15일 오후 3시에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며, 박 시장을 비롯해 우주항공청장, 국제우주연구위원회(COSPAR) 위원장, 미 항공우주국(NASA) 부청장, 한국천문연구원장 등 전 세계 우주개발 관계자가 참석해 개막을 축하할 예정이다. 개막식에서는 부산시립무용단의 공연도 진행된다.


7월 14일 오후 3시 30분에는 초청·대중강연이 진행된다.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사무엘 팅(Samuel Ting) 교수와 NASA 화성 토양회수 프로그램 책임자인 미낙시 와드화(Meenakshi Wadhwa) 박사가 대중강연을 하고, 한국천문연구원의 심채경 박사와 과학 유튜버 궤도가 달 과학 토크콘서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강연은 미래 우주과학자를 꿈꾸는 학생들과 일반 시민들에게 새로운 영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총회 기간 동안 전 세계 40여 개 기업·기관이 진행하는 우주개발 연구와 핵심기술을 소개하는 전시회도 열린다. 참여 기업·기관으로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보령, NASA, 한국천문연구원(KASI), 나라스페이스, 모하메드빈라시드 우주센터(MBRSC) 등이 있다.


7월 13일 오후 2시 30분에는 해운대해수욕장 상공에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총회 개최를 축하하는 비행을 30분 동안 펼칠 예정이다. 사전 연습 비행은 7월 11일 두 차례 진행될 예정이며, 부산 전역에 항공기 비행 소음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국제우주연구위원회 학술총회의 부산 개최를 통해 우주과학 분야 주요 관계자들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부산샛(BusanSat)의 국제협력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부산에서 열리는 이번 총회가 우주과학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중요한 결실을 맺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제목을 짧게 만

전체댓글 0

  • 299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 제45회 국제우주연구위원회 총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