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8(목)
 

KakaoTalk_20210915_095741552.jpg

 

부산시(시장 박형준) 부산박물관은 오는 24일 오후 5시 박물관 대강당에서 9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성악앙상블 ‘라온’의 ‘가을의 노래’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소프라노 박아영 등 6인으로 구성된 공연팀 「라온」은 ‘기쁨’, ‘즐기다’라는 뜻의 순우리말 이름을 가진 성악앙상블이다. 관객들이 성악을 어려워하지 않고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클래식과 가요, 재즈, 드라마 OST 등 장르를 넘나들며 친근하게 다가가 성악의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2013년 창단 이후 부산마루국제음악제 프린지 콘서트, 부산 영화의 전당 초청 공연, 경주 예술의 전당 초청 공연, ‘찾아가는 음악회’ 등100회 이상의 공연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객들과 만나왔다.


▲가을 아침(아이유) ▲아! 가을인가 ▲별을 캐는 밤 ▲마중 ▲코스모스를 노래함 ▲진향 ▲연 ▲가을이 오면(이문세) 등으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대중가요도 다수 포함돼 성악이 생소한 일반 관람객들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으며, 여름의 끝에 어느덧 곁에 다가온 차분한 가을 감성을 선물처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각 곡에는 친절한 해설을 곁들여 성악 공연에 대한 관람객들의 몰입도와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다.

KakaoTalk_20210915_095735231.jpg

 

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64명 선착순으로 온라인 관람 신청을 받는다. 9월 16일 오전 10시부터 23일 오후 3시까지 부산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busan.go.kr/busan)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공연 당일에는 잔여 좌석에 한해 현장 신청도 가능하다. 

 

관람객들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강당 입구에서 발열 확인, 손 소독, 간편전화 체크인 등의 절차를 거쳐야 행사장에 입장할 수 있다.


송의정 부산박물관장은 “무더운 여름을 지나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어오는 9월 마지막 금요일에 품격 있고 아름다운 성악 공연으로 가을의 낭만을 만끽하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매월 마지막 금요일에 개최되는 부산박물관의 ‘문화가 있는 날’ 공연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913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박물관에서 즐기는 가을맞이 성악앙상블,9월 24일(금)오후 5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