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2(일)
 

부산시 해양자연사박물관, 2022년 1월 이달의 해양자연사 전시품 ‘참물범’ 선정.jpg

 

부산시 해양자연사박물관은 2022년 새해를 여는 ‘이달의 해양자연사 전시품’으로 ‘참물범’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참물범(Phoca vitulina)은 잔점박이물범이라고도 불리며, 식육목 바다표범과의 한 종으로 북태평양과 대서양 연안 인근 수역에 걸쳐 분포하는 회유성 기각류이다. 몸길이는 1.2m~1.85m, 체중은 45kg~120kg에 이르며, 수명은 15년 전후이다. 특유의 V자 모양 콧구멍과 흰색 긴 수염이 있는 것이 특징이며, 귓바퀴는 안쪽에 숨어 있다.


 참물범은 전 세계적으로 약 31만 마리 정도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무분별한 포획과 서식지 파괴로 개체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제331호 점박이물범과는 서로 번식이 가능할 정도로 가까운 종이지만 우리나라에는 서식하지 않는다.


 최정희 부산시 해양자연사박물관장은 “해양생물다양성과 보존 가치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지난 2020년 9월부터 매달 ‘이달의 해양자연사 전시품’을 선정해 오고 있다”라며, “참물범에 대한 보존가치와 이해도를 높이고 싶다면 매주 주말 과학문화해설사의 전시물 해설도 들어 보길 권장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참물범’은 오는 2월 6일까지 해양자연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만날 수 있으며, 이후에는 분관인 부산어촌민속관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 758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해양자연사박물관, 2022년 1월 이달의 해양자연사 전시품 ‘참물범’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