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20220608082922.png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공예문화산업에 오랫동안 종사하면서 최고의 공예기술을 보유한 공예명장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신청 자격은 공예문화산업 분야에서 15년 이상 종사한 사람으로 신청일 현재 부산시에 10년 이상 거주해야 한다. 또한, 최고 수준의 숙련 기술을 보유하거나 공예문화산업 발전이나 공예인 지위 향상에 크게 기여해야 한다. 그리고 대한민국 명장으로 선정되거나,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경력이 있으면 안 된다.


  공예명장으로 선정되고자 하는 사람은 이달 21일까지 신청서 등을 부산시청 경제일자리과(17층)로 방문 또는 등기우편으로 제출하고,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누리집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향후, 시는 목칠, 도자, 금속, 섬유, 종이, 기타 등 6개 분야의 외부전문가를 초빙하여 서류 및 현장 심사를 진행하며, 오는 8월 부산시 공예문화산업심의위원회 종합심사를 거쳐 공예명장을 선정할 계획이다.


  공예명장에는 인증서·인증패 등이 주어지고, 우수공예품 기술개발과 품질향상 등을 위한 공예품 개발·생산장려금이 인당 1천만 원이 지원된다. 또한, 부산시 정책자금에 대한 우선 지원대상(가점 3점)이 되며, 공영주차장 이용 시 주차요금도 50% 할인된다.


  한편, 그동안 선정된 부산시 공예명장들은 각자의 분야에서 많은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2017년 섬유 공예명장으로 뽑힌 송년순 명장은 2019년 문화체육관광부 미래패션 100주년 도약 상생프로젝트 ‘Wake up Busan’에 장인으로 위촉됐고, 올해는 아부다비 루브르 박물관 ‘종이의 역사’ 전시회(4.20.~7.23.)에 겹도포를 출품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리고 지난해 기타(악기 제조) 공예 명장으로 선정된 송영찬 명장은 동백꽃과 파도를 모티브로 디자인했던 플루트 해드조인트가 2021년 굿디자인으로 선정됐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7만 불 정도의 해외 판매 실적을 거두고 있다.


  이준승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부산시 공예인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전통공예 기술의 계승·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공예품 개발·생산장려금 지원 등 공예자원 경쟁력 강화 노력을 통해 우수한 공예인을 적극 발굴해 공예명장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646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최고의 숙련 기술을 보유한 지역 공예명장을 찾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