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3(토)
 

부산시, 부산 대표 공유기업 15곳 선정… 컨설팅·사업비 지원.jpg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부산 공유경제의 성장 동력이 될 ‘2022년도 부산 대표 공유기업’으로 총 15개 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어제(28일) 오후, 전포동에 위치한 비(B)스타트업그라운드에서 올해 선정된 공유기업을 대상으로 공유기업 지정서와 인증현판을 수여했다.


 부산 공유기업은 공유경제를 통해 복지, 문화, 환경, 교통 등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부산지역 소재 기업으로 공유모델의 사업성 및 지역경제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된다. 인증 기간은 지정 시기로부터 3년이며, 심사를 통해 재지정도 가능하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부산 공유기업을 지정해 컨설팅 및 사업비 등을 지원해오고 있으며, 올해 신규·재지정된 기업 15곳을 포함하여 현재 부산시 지정 공유기업은 총 49곳이다.


 올해 혁신적인 공유모델로 신규 지정된 공유기업은 ▲㈜스페이스포트(IoT 컨테이너 공유) ▲㈜케이에스(복합문화공간 공유) ▲㈜에브리데이뉴(지역맛집레시피 제조 공유) ▲㈜이엔아이그룹(공유 오피스·공유 촬영실) ▲㈜파운더(영상 데이터 기술 공유) ▲㈜부바커(재생 자전거 공유) ▲㈜뉴틴(주차장 공유) ▲㈜불타는고구마(단기인력 공유) ▲㈜초코뮤직(로컬 공연 공유) ▲어반브릿지㈜(공유 공간 서비스 플랫폼) 등 10개 사다. 


  ▲㈜짐캐리(짐 운송 및 보관 수단 공유) ▲㈜요트탈래(유휴 요트 활용 관광 상품 개발) ▲㈜모두컴퍼니(공유주차플랫폼) ▲움클래스㈜(재능 공유 원데이 클래스) ▲㈜이룸센터(공유오피스) 등 5개 사는 우수 공유모델로서 사업 지속성과 성과가 기대되어 올해 공유기업으로 재지정되었다.


 특히, 올해는 일반적인 공유 분야로 손꼽히는 물건, 공간, 모빌리티뿐만 아니라 재능, 기술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공유기업들이 선정되어 눈길을 끈다. 


 부산시 공유기업에 선정되면 공유촉진사업비 신청 자격이 부여되며 홍보 등 행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공유촉진사업비의 경우, ▲신규 지정 기업은 최대 3백만 원까지 ▲재지정 및 기존 공유기업의 경우 성장단계별로 1천만 원에서 최대 3천만 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시는 올해 사업비를 신청한 15개 공유기업을 대상으로 총사업비 1억5백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 지정 공유기업이라면 ▲1:1 BM 진단 컨설팅 ▲투자유치 역량 강화 프로그램 ▲산업단지 협력 공유경제 상생 모델 발굴 사업 등 부산경제진흥원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공유경제 촉진 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다.


 김효경 부산시 민생노동정책관은 “이제 공유경제는 더 이상 일시적인 흐름이 아닌 새 기준(뉴노멀, new normal)이 되었다”라며, “올해 지정 기업들을 포함한 부산시의 혁신적인 공유기업들이 공유가치 확산을 통해 부산 경제에 활력이 되어주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091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부산 대표 공유기업 15곳 선정… 컨설팅·사업비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