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4(수)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사단법인 부산건축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서의택)는 오는 4일부터 14일까지 11일간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 특설전시장,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지하 2층 중앙광장에서 ‘2021 부산건축제(이하 ‘부산건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image01.png

올해 부산건축제는 ‘부산의 정체성, 부산 도시건축 100년’을 주제로 진행되며, 부산 도시건축의 과거, 현재, 미래를 돌아보며 도시에 존재하는 역사문화유산들이 단순한 유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열어가는 열쇠로 인식될 수 있도록 기획됐다.


특히 1963년 완공되어 부산시 문화재 자료로 지정된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와 경남도청, 임시수도정부청사로 사용되었던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을 행사장소로 선정함으로써, 역사적, 건축적 가치를 지닌 건축물 자체가 이번 부산건축제의 주제를 담을 수 있도록 했다.


행사는 ▲특별전 ‘부산건축비엔날레’와 ▲일반전 ▲학술강연행사 ▲시민참여 행사 등으로 다채롭게 구성됐다.


 ▢ 부산건축비엔날레 : 우리가 기억하고 만들어가야 할 ‘오래된 미래’ 

격년제로 열리는 부산건축제의 특별전은 올해부터 ‘부산건축비엔날레’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열린다. ‘오래된 미래’라는 주제로 석당박물관,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 특별전시장에서 진행되며,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기존의 전시 형태에서 벗어나 새로운 콘텐츠를 기획·발굴하는 등 입체적이고 혁신적인 전시방식으로의 변화를 시도한다.


전시는 ▲성곽도시 부산 ▲항구도시 부산 ▲피란수도 부산 ▲관문도시 부산 총 4개 섹션으로 구성됐다. 관람객들은 부산 도시건축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생각하고 꿈꿔 볼 수 있다.


특히 사진, 지도, 도면 등의 자료를 입체적으로 결합하고 정보통신(IT) 기술을 통해 과거를 되돌아볼 수 있는 영상과 스토리가 있는 웹툰 등 다양한 기법을 선보여 누구나 쉽게 다가가고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 일반전 : 그리고 우리가 만들어가고 있는 ‘현재의 부산’

매년 열리는 부산건축제 일반전은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서 진행된다. 부산의 지역현안을 주제로 기획된 여러 사업의 결과물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올해 부산건축상 수상작을 비롯해 국제아이디어공모 작품전 ‘Bcome2021 「15분 도시」’, 부산의 오래된 생활현장 골목찾기 공모 수상작, 부산지역 건축단체 기획전시 등이 주목할 만하다. 또한, 부산지역대학생 역량강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제작된 체험형 파빌리온(대형모형)은 부산에 지어진 건축물의 시대의 흐름과 변화를 보여줘 관람객들에게 신선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전시 외에도 특별전 연계 강의 ‘시간을 걷는 도시 부산’, 제39차 부산공간포럼 ‘데이터로 만들어가는 미래주거’, 제43차 열린부산도시건축포럼 ‘해양도시 부산의 미래도전’ 등 학술강연행사와 뚜벅뚜벅 부산건축투어, 스탬프투어 등 시민참여행사도 마련됐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이자 미래의 거울이다”라며, “이번 부산건축제를 통해 시민 여러분들께서 부산 도시건축의 과거, 현재, 미래를 둘러보고 부산의 정체성을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459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2021 부산건축제’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