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6(수)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영도구 내에서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로컬크리에이터를 오는 25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로컬크리에이터’(지역 가치 창출가)는 지역의 자연환경과 문화적 자산을 소재로 창의성과 혁신을 통해 사업적 가치를 창출하는 창업인 또는 창업기업을 말하며, ▲거점상표(브랜드) ▲지역 가치 ▲로컬푸드 ▲지역 기반 제조 ▲자연 친화활동 ▲지역특화관광 ▲디지털문화 체험 등 7개 분야 활동가를 일컫는다.


 시는 인구소멸 위기 지역 중 한 곳인 영도구 맞춤 청년 로컬크리에이터 창업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20명(또는 팀)을 선정해 3년간 최대 5,4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1차 연도에는 창업 준비·운영비·공간 임차료 등 1인당 1,500만 원을 지원하며, 2차 연도에는 실제 창업 성공 시 시제품 제작·홍보비 등 1,5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실제 창업으로 이어지지 못하더라도 창업에 도전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창업 준비·임차료 등의 1차 연도 지원금은 지급된다.


 3차 연도에 청년을 신규 채용할 경우, 청년 인건비 2,400만 원을 추가 지원하여 청년 로컬크리에이터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유도하고 영도구의 지역기업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그리고 '부산 청년 로컬크리에이터 육성사업'의 인큐베이팅 파트너사인 ‘크립톤엑스’의 보육 프로그램과 연계한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도 지원한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예비 또는 창업 7년 이내 로컬크리에이터(개인 또는 기업)은 오는 25일까지 부산일자리정보망의 ‘청년부산잡스(www.busanjob.net)’에서 신청하면 된다.


 고미자 부산시 청년산학창업국장은 “이번 사업이 창업을 꿈꾸는 예비 로컬크리에이터 등에 좋은 기회가 되는 만큼 많은 청년들의 지원과 관심을 바란다”라며, “로컬크리에이터의 혁신적 창업가 정신이 영도구를 넘어 부산 로컬크리에이터 창조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091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을 모집합니다!… 3년간 최대 5,400만 원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